当前位置:首页 > 부모와 아이 > 윤 대통령 “중동 리스크 대응, 민생에 전력 다해야”

윤 대통령 “중동 리스크 대응, 민생에 전력 다해야”

2023-11-28 19:12:08 [교육] 来源:슬롯 버팔로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중동 사태까지 겹치면서 대외경제 불안 요인이 커질 수 있다”며 “관계부처는 경제 불안정에 대한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현동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중동 사태까지 겹치면서 대외경제 불안 요인이 커질 수 있다”며 “관계부처는 경제 불안정에 대한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현동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사태와 관련해 “정부는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긴밀히 대응하고 민생 어려움이 가중되지 않도록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추경호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관계 부처에 “국내외 경제·금융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란과 헤즈볼라가 하마스를 지지하고,윤대통령중동리스크대응민생에전력다해야 미국을 비롯한 영국·프랑스·독일 등이 이스라엘의 자위권을 지지하고 나서면서 이번 사태가 국제 분쟁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한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중동 지역 분쟁은 국제유가 상승을 불러오고, 우리 국민의 물가 부담을 가중해 왔다”며 “국제 금융시장의 불안이 가중될 경우 국민의 이자 부담도 증대시킬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 생활물가 안정 방안과 서민 금융 안전장치를 확실하게 마련하고, 동절기 대비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도 철저하게 챙겨 달라”고 주문했다. 마무리 발언에서도 “낙관은 금물이다. 정부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민생경제와 국가안보 측면에서 상황을 예의주시하라”고 당부했다. 외교부엔 “교민과 여행객의 안전 대책을 철저히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责任编辑:게임)

推荐文章